QUICK MENU
  • 하루에 한번
    출석체크
  • 키위클럽
    바로가기
  • 큐레이션
    바로가기
  • 친구 추천
    이벤트

TOP
MBN_나는 자연인이다.E273
  • 추천하기 0 링크복사
  • 방송사
  • CABLE
  • 장르
  • 다큐멘터리
  • 방송일
  • 2017.12.06
  • 시작일
  • 2012.08.22 ~ 방영중
  • 출연
  • 내레이션 성우
  • 줄거리
  • 세상과 연결된 것은 배 한 척과 우체통이 전부인 곳, 그야말로 산을 넘고… 더보기
    세상과 연결된 것은 배 한 척과 우체통이 전부인 곳, 그야말로 산을 넘고 물을 건너 깊숙한 자연 속으로 들어가다 보면 자연인 한재동(47)씨의 보금자리가 있다. 1년에 걸쳐 지었다는 둥근 흙집 안에는 그가 딴 메달이 한 가득 전시되어 있다. 전직 국가대표였다는 그가 젊은 나이에 산으로 들어 온 이유는 무엇일까? 그의 고향 마을은 댐 건설로 인해 네 살 때 물에 잠겼다. 물 위 골짜기로 거처를 옮긴 아버지는 그가 여섯 살이 됐을 때 목선 한 척을 만들어 줬다. 그는 어린 시절, 별다른 운송 수단이 없는 마을로 들어오는 사람들에게 왕복 100원씩을 받으며 배를 태워 줬다고 한다. 그렇게 어릴 적부터 노를 저었던 그는 조정을 하던 친구 형의 눈에 띄어 중학교 3학년 때부터 조정을 시작했다. 그리고 8개월 만에 전국체전 출전 멤버로 들어가 첫 메달까지 손에 넣었다. 그 후 국가대표로 선발되어 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을 따고, 무수히 많은 메달을 휩쓸었다. 그러나 체력을 많이 요하는 조정 선수의 수명은 짧았다. 서른에 은퇴를 하고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지만 월급은 반으로 줄었고, 제자들은 마음먹은 만큼 따라주지 못했다. 게다가 3년 내 맡은 팀이 메달이 없으면 사직을 해야 한다는 강압과 압박에 시달렸다. 23년 간 좋아했던 운동이자, 그의 인생 전부였던 조정은 더 이상 그가 행복할 수 있는 방법이 아니었다. 훈련을 위해 물 위에 떠 있으면 자꾸만 멍해졌고, 제자들이 4등으로 들어오는 순간 시작되는 속 쓰림은 나아질 줄 몰랐다. 더 이상 그렇게 살 수 없다고 느꼈을 때, 그의 나이는 불과 마흔이었다. 다른 일을 시작하고 싶었지만, 어린 시절부터 할 줄 아는 건 운동뿐이었던 그가 할 수 있는 일은 없었다. 아직 젊은 나이, 하지만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자괴감과 좌절에 빠졌을 때 그의 머리에 떠오른 건 고향이었다. 산토끼를 잡고 나무에 오르고, 나뭇잎을 이불삼아 누워 쉬던 그 곳에 가고 싶다는 꿈을 꾸기 시작했다. 함께 운동을 했던 아내는 그의 고충을 알아줬고, 그 덕에 지금의 꿈같은 삶을 누리고 있다고 한다. 산에 들어 온 그는 온 산을 누비며 자연에 어울리는 집을 지을 재료를 구하러 다녔다. 3년 이상 마른 소나무와 찰기 좋은 황토 흙을 일일이 날라 손수 멋진 흙집을 지었다. 하루에도 몇 번 씩 산을 누비는 자연인은 주로 땅이 아닌 하늘을 보고 걷는다. 예부터 신선이 즐겨먹었다는 잣을 따기 위해서다. 그는 30M나 되는 높은 나무를 거침없이 올라 잣을 따고, 잣 술을 담가먹기도 한다. 도시에 있는 아내와 아이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 위해, 잣이나 칡을 캐 마련한 돈을 아내에게 보내며 작게나마 가장의 역할을 하고 있다. 고기 없인 못 살았던 운동선수답게 연못에서 잡은 향어로 회를 떠먹고, 닭 뼈와 달걀을 통째로 씹어 먹으며 영양을 보충한다. 잡생각이 들 때면 지붕 위에 올라가 자연풍광을 바라보며 명상을 즐기기도 한다.
[ 유의사항 ]
클라이언트 패치일자 : 2017.01.26 - Windows용 최신 클라이언트 다운로드 / Mac용 최신 클라이언트 다운로드
OSX 10.8인경우 다운로드 후에 마우스 우클릭으로 "실행" 또는 "control + 실행"을 하셔야 설치가 됩니다.
회원 평점 & 100자 리뷰
회원평점
0 (현재 0께서 평점에 참여해주셨습니다.) 숨기기
  • [작성시 주의사항]
    내용에 대한 평가와 의견이 없는 평점은 삭제되며, 24시간동안 모든 평점달기가 제한됩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잘 보았습니다", "재밌어요" 등의 인삿말은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 100자평
    쓰기
  • 0/400 (한글 200자 / 영문 4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