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 하루에 한번
    출석체크
  • 키위클럽
    바로가기
  • 큐레이션
    바로가기
  • 친구 추천
    이벤트

TOP
오 마이 파파 OH My PaPa 2016
  • 추천하기 1
  • 장르
  • 다큐멘터리
  • 개봉일
  • 2016.11.10
  • 감독
  • 박혁지
  • 출연
  • 소 알로이시오
  • 줄거리
  • “저는 거리의 아이들을 모두 제 아이들처럼 느낍니다.” 한국 이름 소재건, 소 알로이시오 신부는 1950년대 한국전쟁의 상처로 가난했던 부산에 정착해 가난한 이들을 돌보기 위해 마리아수녀회를 창설했습니다. 그리고 거리의 아이들을 강제 수용하던 영화숙을 인수하여 소년의 집을 연 이후, 아이들은 소 알로이시오 신부를 ‘소 신부님’이라고 … 더보기
    “저는 거리의 아이들을 모두 제 아이들처럼 느낍니다.”



    한국 이름 소재건, 소 알로이시오 신부는 1950년대 한국전쟁의 상처로 가난했던 부산에 정착해 가난한 이들을 돌보기 위해 마리아수녀회를 창설했습니다. 그리고 거리의 아이들을 강제 수용하던 영화숙을 인수하여 소년의 집을 연 이후, 아이들은 소 알로이시오 신부를 ‘소 신부님’이라고 부르며 아버지처럼 따랐습니다.

    “가난하게 살다 보면 가난한 이들과 같은 파장에 머물 수 있습니다.”
    소 알로이시오 신부는 기부금이 생길 때마다 소년의 집 운영을 위해 아낌없이 사용했지만 본인 스스로는 가난한 삶을 살기를 자처했습니다. 마리아수녀회 수녀들이 수십 번씩이나 손수 꿰매드린 ‘소 신부님’의 낡고 닳은 의복과 구두는 가난한 이들의 아버지 소 알로이시오 신부의 의지를 비추어줍니다.
[ 유의사항 ]
2015.09.15일에 패치완료. Mac 사용자는 새로운 버전(2.14)으로 재설치를 해주세요.
OSX 10.8인경우 다운로드 후에 마우스 우클릭으로 "실행" 또는 "control + 실행"을 하셔야 설치가 됩니다.

오 마이 파파 상영중 OH! My PaPa, 2016
개요
감독
출연
더보기
등급

줄거리

“저는 거리의 아이들을 모두 제 아이들처럼 느낍니다.”

한국 이름 소재건, 소 알로이시오 신부는 1950년대 한국전쟁의 상처로 가난했던 부산에 정착해 가난한 이들을 돌보기 위해 마리아수녀회를 창설했습니다. 그리고 거리의 아이들을 강제 수용하던 영화숙을 인수하여 소년의 집을 연 이후, 아이들은 소 알로이시오 신부를 ‘소 신부님’이라고 부르며 아버지처럼 따랐습니다.
 
 “가난하게 살다 보면 가난한 이들과 같은 파장에 머물 수 있습니다.”
 소 알로이시오 신부는 기부금이 생길 때마다 소년의 집 운영을 위해 아낌없이 사용했지만 본인 스스로는 가난한 삶을 살기를 자처했습니다. 마리아수녀회 수녀들이 수십 번씩이나 손수 꿰매드린 ‘소 신부님’의 낡고 닳은 의복과 구두는 가난한 이들의 아버지 소 알로이시오 신부의 의지를 비추어줍니다.

 

 

회원 평점 & 100자 리뷰
회원평점
10 (현재 4께서 평점에 참여해주셨습니다.) 숨기기
  • [작성시 주의사항]
    내용에 대한 평가와 의견이 업는 평점은 삭제되며, 24시간동안 모든 평점달기가 제한됩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잘 보았습니다", "재밌어요" 등의 인삿말은 사용하실 수 없습니다.
  • 100자평
    쓰기
  • 0/400 (한글 200자 / 영문 4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