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의 이슈
  • "책임지겠다는 말 한 적 없다" 이재명, 인터뷰 논란(사진+영상)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질문을 회피하고, 발언을 부인하는 등의 태도를 보여 논란이 일고 있다.

이 당선인은 13일 밤 경기도지사 당선이 확실시된 뒤 가진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아까 말씀 중에 책임질 부분이 있다면 책임을 지겠다, 이런 말씀을 하셨다.

구체적으로 어떤 뜻에서 하신 얘기인가?'라는 앵커의 질문에 대답을 피하는 행동을 보였다.

 

 

인터뷰에 앞서 이 당선인은 이날 밤 수원시 인계동 선거 캠프에서 당선이 확실시 되자

"우리 도민들과 우리 국민께서 촛불을 들고 꿈꾸셨던 세상, 공정한 나라,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어달라는 그 꿈이

이번 경기도에서도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그 열망이 열매를 맺었다고 생각한다"면서

"저는 우리 국민이 스스로의 삶을 바꾸기 위해 만든 그런 도구라고 생각한다.

저에게 부여된 역할, 또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들에 대해서 확고하게 책임지도록 노력하겠다"라는 발언을 한 바 있다.

이날 JTBC 앵커는 이 당선인의 발언 중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들에 대해서 확고하게 책임지도록 노력하겠다"는 멘트를 두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이 당선인은 "어떤 책임이요?"라고 되물었고, 앵커는 다시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을 지겠다,

이렇게 아까 말씀하셨다"고 재차 물었다.

그러자 이 당선인은 "그런 말 한 적 없다"라며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이라고 가정해서 말한 적이 없다.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으신가 보다"고 덧붙였다.

이에 앵커가 다시 "아니요. 여기 스튜디오에서 (이 당선인이 말하는 것을) 보고 있었다"라고 말하자

이 당선인은 또다시 "그런 얘기 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이 당선인은 이날 밤 이어진 MBC와의 인터뷰에서도 질문을 회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앵커가 '지금 어려운 말씀도 하셨는데 선거 막판에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으셨다.

앞으로 도지사가 되시면'이라는 질문을 하자 이 당선인은 "네. 감사합니다. 잘 안 들리는데요.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라며 인이어(통화를 위해 귀에 꼽는 이어폰)를 빼며 질문에 답을 하지 않았다.

이 모습은 생방송으로 전파를 탔고, 네티즌은 이 당선인이 곤란한 질문을 회피하기 위해 안 들리는 척 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일각에서는 이 당선인의 이러한 행동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불거졌던 형수 욕설 구설수와

배우 김부선 씨와의 스캔들 의혹에 대한 질문을 사전에 차단하려 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최근 인기 글
1/2
최근 인기 댓글
1/0
지난주 게시물 랭킹
1/0
인기 방송 프로그램